Jimmy Strain | 지미 스트레인

"...궁금해질 법하다. 팔자 좋은 금수저의 자기만족적 취미생활은 아닌가 하고 말이다.
이에 대해 그는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해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나름 자본에 종속되지 않으려는 노력'이라고 답변했다. 그의 답변은 또 다른 궁금증을 불렀다. 도대체 왜 음악을 하는 건지.

'글쎄요. 음악적으로 무언가를 표현하는 것을 통해 살아 있음을 느껴요.
같은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서 느끼는 연대의식의 확인 같은 것이기도 하고요.'..."

- 2016년 9월. 경향신문

음악 만드는 일을 호구지책으로 삼으면, 정도의 차이가 있을지언정 매출과 소득을 염두에 두고 작업을 할 수 밖에 없다.
내가 처한 혼탁한 현실에 물들지 않은 정신의 정수를 담는 가장 쉬운 방법은 호구지책을 따로 마련하는 것이다.
이것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완성도 높게 기록하고 담는 가장 쉬운 방법이다.

- Dogma 中


지미 스트레인은 원맨밴드입니다. 2007년 첫 EP를 발표했고 이어 2008년 첫 음반 'Emotion Frequency'를 발매했습니다.
이 음반은 한국에서 유통처를 찾지 못해 해외에만 일부 유통되다 2009년 한국과 해외에서 재발매되었습니다.
2009년 가을 두번째 음반 'FUTURE', 2010년 세번째 음반 '사람이 사람에게/Human to Human'을 발표했고,
이어서 '여친 EP' 발매했고, 2012년엔 네이버 웹툰 '쌉니다 천리마 마트' OST를 발매하고 당시 수익금을 기부했습니다.

어떤 악기를 다루느냐 어떤 장르의 음악을 하느냐는 질문에 답하긴 쉽지 않습니다.
음악을 만드는데 필요한 악기는 되도록 다 다루려고 하고,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 여러 종류의 음악을 만듭니다.
2016년 8월에 발표한 4집은 이런 특성을 잘 드러냅니다.

4집의 6개의 파트 중 첫번째인 [ Breathing ]은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해 만들어진 피아노 이중주 곡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다음은 파트 1의 타이틀 트랙입니다.



다음 곡은 4집의 두번째 파트인 [ Tell Me a Lie ]에 수록된 포크(folk)곡인 'See You on the Other Side'입니다.



아래는 세번째 파트 [ Vagabond ]에 수록된 '찰나'라는 곡입니다.



하라는 것보다 하고 싶은 것을 좇아온 삶의 궤적을 두고 누군가는 윤택한 환경 덕이 아니겠느냐 의심하지만
삶이 편하고 여유로웠다면 결핍이 성장의 기반이라 믿게 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다음 곡은 네번째 파트인 [ Dick's Daughter ]의 수록곡인 'LGBTQIA'입니다.
악기나 장르라는 형식은 물론, '밴드'와 '브랜드'라는 기호와 상징도
결국 말하고자 하는 바를 위한 도구라 여기다보니 여러가지 음악을 만들게 됩니다.



다음은 다섯번째 파트 [ Strangers In Heaven ]의 수록곡인 'Oando'입니다.



다음 곡은 여섯번째 파트이자 헤비메탈 파트인 [ Screaming ]의 수록곡, 'Agari'입니다.



총 60여 곡, 4시간 분량의 음반이며 CD와 LP 버젼 모두 각 6장의 음반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음반은 > 여기 < 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선 주문서를 통해 직접 주문이 가능하며, 음반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는 매장은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관심을 가져야 할 이웃과 성찰을 요구하는 사건들이 늘 넘쳐나는 현실 속에서,
앞으로도 성찰의 도구, 지적 유희, 시대상과 시대정신의 기록으로써 음악의 가치와 역할을 생각하겠습니다.


/> Return to the main page 메인 페이지로 돌아가기








2016 (c) Jimmy Strain & Emotion In Motion. All rights reserved.